Home   일반인모드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전체목록
목록

제목 말-박소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01 첨부파일 없음
내용





 




박소영



 




우리는 서로에게 무언가를 속삭이고 있다.



 




좋은 모습만 보이고 싶고



좋은 말만 해주고 싶고



좋은 말만 듣고 싶지만



 




어떻게 인간이 항상



좋은 모습만 보이고



좋은 말만 듣고



좋은 말만 해줄 수 있을까



 




그러다



말 한마디에 힘이 나고



말 한마디에 상처받고



말 한마디에 치유되고



 




나는 당신의 말 한마디에



얼어붙은 눈송이가 사르르 녹듯이



마음의 문을 열어



누군가에게 천천히 다가가고 있다.



 




나의 말 한마디도



당신의 상처를 어루만질 수 있고



거즈로 감싸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 박소영 님의 ‘말’은 자신의 감정을 그대로 드러낸 자기 고백적 시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그 자체로도 아름다운 시가 됩니다. 마음을 열고 타인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갖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시 많이 부탁드립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