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안인용모드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전체목록
목록

제목 LG유플러스, 시각장애인 전용 전자도서 만든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3-30 첨부파일 없음
내용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e북)를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을 전개한다고 한다.



시각장애인용 
e북은 일반도서를 이미지 동영상 텍스트 점자파일 등 멀티미디어 콘테츠로 표현하는 대체 도서를 말한다. 
´U+희망도서´는 임직원이 가족과 함께장애인 지원 단체인 ´IT로 열린도서관´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시각장애인용 
e북을 제작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그동안 시각장애인은 점자로 표현된 도서가 부족한 탓에 원하는 책을 읽을 수 없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고자 시각장애인이 신청하면 원하는 도서를 
e북으로 제작해주는 서비스가 도입 됐지만, 제작 시간이 오래 거리는 탓에 시각장애인의 불편은 크게 해소되지 못했다.



실제로 
e북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일반도서를 점자 음성 등으로 변환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도서 전체를 스켄한 뒤 일일이 검수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수작업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한 권의 
e북을 만들기 위해 약 7개월의 시간이 필요했다. 이에 IL유플러스는 참가자를 조별로 나눠 
e북 제작에 투입, 완성 기간을 일주일로 단축할 계획이다.



임직원은 
e북을 ´교열´하는 과정에 참여한다. 잘못된 글자나 띄어쓰기를 수정해 완성도를 높이는 작업이다. 오탈자가 있을 경우 시각장애인이 도서 내용에 대한 이해도가 낮아질 수 있는 만큼, 꼼꼼한 교열 작업은 필수 과정 중 하나다.



 IL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의 요청이 많은 베스트셀러 도서와 신간도서를 중심으로 
e북을 제작할 예정이다. 올 연말까지 160여권이 
e북을 제작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완성된 
e북은 ´IT로 열린도서관´과 ´국립장애인도서관´ 등에 전달한다. 시각장애인은 온라인으로 접속해 무료로 
e북을 이용할 수 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시각자애인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 방안을 고민할 방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장애인도서관 별로 상이한 점자 도서 관련 프로그램을 하나의 앱으로 접속할 수  있는 ´통합앱´ 개발도 검토할 예정이다. 







발췌 : 2021.03.09. 백연식 디지털 투데이기자


[목록]